이 좋은 노래가 묻혀버렸네요.

 

하지만 다른 노래인 문을 여시오가 떠서 다행입니다.

 

이 노래 좋은 노랩니다

 

한 번 쯤은 들어봐야한다고 생각하네요.


 


 

그대를 잊는다는 건 지금의 나로선 좀 힘들 거 같아
아무리 원망을 해도 어느새 흐르는 눈물 나도 모르게

그리워 그 목소리 보고 싶어 일어설 수도 없어
시간은 잊으라 하는데 오히려 선명해진 얼굴

그 날은 그대 모습이 떠난다는 말을 하려던 것 같아
초라한 나의 어깨에 차마 말을 못 했었나 봐 그랬나 봐

그리워 그 목소리 가끔은 힘들던 잔소리마저
잔인한 이별이 있던 날 그 날조차 이젠 그리워

잘 지내라는 행복하라는 그 흔한 이별의 위로마저도 없이
마지막 인사도 못했던 우리의 이별 나를 떠난 그 이유마저

그대가 두고 떠난 그대 인생의 절반은 나란 말
이제는 잊어야 할텐데 오히려 선명해진 그 말
여전히 선명한 목소리

 

- 출처 네이버 가사 -


Posted at 2013.11.08 21:00
Posted in Music
이 글에 대한 트랙백이 0개 있습니다. 이 글에 대한 댓글이 0개 있습니다.